'grindelwald'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8.11 Jungfraujoch, Schweiz (4)

Grindelwald에서 바라본 융프라우요흐의 전경

Jungfraujoch, Top of Europe.

인터라켄에 가면 심심치 않게 발견할 수 있는 문구이자, 융프라우 열차를 타면 방송을 통해 들을 수 있는 문구이기도 하다.
참고로, 워낙 전세계에서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는 관계로 열차내에서는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말, 일본어, 중국어 등 상당히 많은 나라의 언어로 주요 구간에서 방송을 한다. 그런데, 우리나라말 방송을 들어보면 매우 독특하고도 어색한 억양이 포인트다 -_-;
한국에 있을땐 전혀 듣지 못한 그런 억양임..

융프라우요흐로 가기위한 마지막 역인 Kleine Scheidegg

융프라우요흐행 다음 열차는 12시. 기다리는 중.


아무튼, 융프라우요흐에 대해선 호불호가 갈리기도 하지만 전문 산악인이 아니고 이정도 높이를 오른다는 것도 색다른 경험이고, 또한 언제나 눈으로 뒤덮인 곳을 두발로 밟을 수 있다는 것도 그렇다.
물론, Top of Europe이라는 그들의 자부심이 엿보이는 광고문구처럼 유럽에서 열차를 타고 올라갈 수 있는 가장 높은 곳이라는 것도 그렇다.
단, 금액이 만만치는 않다는 단점이 있지만, 한번쯤은 이런 경험을 할 필요는 있다는 생각은 든다. 참고로, 인터라켄 지역에서는 워낙 융프라우요흐, 쉴트호른 등이 관광객의 상당부분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TV에서도 실시간으로 이 지역의 날씨가 보도된다. 숙소에서도 채널고정되었고, 아침 식사할때도 오늘의 날씨는 어떠어떠하니 관광하기에 좋을거 같다 아닐꺼 같다라는 안내를 해주기도 했다.
개인적으로 그냥 식사만 제공되었던 다른 숙소들에 비해 오늘 날씨는 어떻고, 관광하기에 어떠합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같은 작은 안내가 인상적이었고, 마음에 들었다.

한번쯤 갈 필요가 있다는 건 비용도 비용이지만, 기억이 그다지 좋지만은 않았기 때문. 정상에 애완견 데려와서 놀며 사진찍는 그런 모습들은 보고 있으면 기분 좋아졌긴 했지만, 나도 높은 곳에 대한 공포가 있었는지 융프라우요흐 밖으로 나오자마자 어지러움을 느끼기도 했고, 그 휴유증 때문인지 그날 내내 몸이 별로였기 때문이다.
별미라던, 정상에서의 신라면도 (Noodle Soup이라고 되어 있으며, 동신해운 티켓을 가져간 경우 무료 제공. 많은 한국인들은 이렇게 무료로 먹음) 이게 왜 별미라는 거지? 난 별론데.. 이런 생각이 들 정도로 별 느낌이 없었다. 이건 내가 워낙 신라면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일 수도 있다.
또, 융프라우요흐에서 내려올때 열차 늦게 와서 클라이네 샤이덱에서 좀 오래 기다린 것도 또 다른 이유가 될듯하다.

This is Jungfraujoch (1)

This is Jungfraujoch (2)

This is Jungfraujoch (3)

그건 그렇고, 혹시라도 긴팔 안챙겨 이곳 올라오는 건 (그런 일은 없겠지만) 막고 싶다. 융프라우요흐 올라오기 전에 높은 고도로 인해 클라이네 샤이덱에서 이미 쌀쌀한 바람이 불기 시작함.
그리고, 융프라우요흐에 발을 내딛으면 눈이 약간 녹아 물웅덩이 같은 곳이 좀 있고, 한켠에서는 제설차량이 눈을 치우고 있다.
혹시라도 미끄러질 것이 염려되면 길 옆에 로프있으니 그거 잡고 이동을..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하고 있긴 하다)

아참, 융프라우요흐 갈때는 당연하게도 날씨 확인 필수!!
스위스 날씨도 좀 많이 변덕 심하기도 하고, 비싼 돈 주고 정상 올라갔는데 날씨 흐리면 나만 손해.
원래 내가 갔던날의 전날에 가려고 했으나 매표소 10시에 가니 매진이라는 황당한 말 듣고 다음날로 계획을 변경했었는데 이날 아침에 구름이 좀 많이 끼어서 걱정을 많이 했었다.
그래도 다행히도 비가 오거나 할 정도로 매우 날씨가 구리진 않아서 다행이라고 생각했었다. 다시 사진을 보니 파란 하늘도 볼 수 있기도 하고..

Posted by rnd Trackback 0 : Comment 4


티스토리 툴바